HOME > 미래인 도서 > 청소년
 
 
 
유령부
알렉스 쉬어러(Alex Shearer) 글 | 이도영 옮김
신국변형 | 반양장 | 판매중
284 쪽 | 9,800원 | 2015-12-15 출간
ISBN : 9788983947895
분류: 청소년 ,소설 ,소설
시리즈: 청소년 걸작선[45]
리뷰: 미디어 서평 (0) | 독자 리뷰 (0)
  | | |
 
“아동·청소년 모험소설의 왕”으로 불리며 한국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알렉스 쉬어러가 이번에는 코믹 호러에 도전했다! 정부의 강력한 예산 절감 정책에 따라 폐쇄 위기에 처하게 된 유령부(幽靈部)가 시한부 통보를 받고 유령을 찾아내기 위해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때론 익살스럽게, 때론 오싹하게 그려낸 청소년소설. 유령이라는 비현실적 소재를 현실감 있게 풀어낸 작가의 치밀한 묘사력에 스릴러 영화를 연상케 하는 역대급 반전까지, 모험소설이 갖춰야 할 미덕을 빼어나게 성취해냈다.

런던 변두리의 한적한 브리카브락 거리에 위치한 유령부는 1792년 설립된 유서 깊은 정부기관이지만, 이제 그곳에 있다는 것도 아는 이가 거의 없는, 국민 세금만 축내는 좀도둑 같은 조직으로 전락한 지 오래였다. 이제 직원도 달랑 사람 4명에 고양이 한 마리뿐. 그러나 그마저도 정부의 강력한 예산 절감 정책에 따라 박살날 위기에 처한다. 3개월 안에 유령을 찾아내지 못하면 유령부를 폐쇄하고 직원들을 강제퇴직 또는 전보 발령시키겠다는 것. 발등에 불이 떨어진 유령부 사람들은 대책을 논하던 중 아이들이 유령을 볼 수 있는 건 물론, 유령의 관심을 끌고 현혹시키는 데 유리하다는 이론에 따라 아이들을 유령사냥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하기로 한다.
얼마 후 같은 학교, 같은 반 친구인 코들리와 팀은 학교 가는 길에 있는 브리카브락 거리에서 이상한 구인공고문을 발견한다. ‘토요일에 근무 가능한 남녀학생 구함.’ 유령부라는 곳이 대체 뭘 하는 곳인지 몰랐지만, 모험심이 강한 데다 용돈도 필요했던 그들은 무턱대고 유령부 문을 두들긴다. 그리하여 아르바이트 유령사냥꾼으로 채용된 그들은 유령부 도서관에 소장된 유령 관련 서적을 탐독하며 지식을 쌓고 드디어 실전에 나선다.
그러나 200년이 넘도록 정부기관에서도 찾지 못한 유령을 그런 애송이들이 쉽게 찾아낼 리는 만무하다. 계속되는 실패에 코들리와 팀은 의욕을 잃고 지쳐만 가고, 그사이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 최종 시한이 코앞에 다가온다. 그런데, 그런데, 정작 유령은 그들 가까운 곳에 있었으니….

유령은 그 존재 유무에 대한 오랜 논란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우리에게 오싹한 공포의 대상이자 풍요로운 상상력의 원천이기도 하다. 작가가 소설 속에서 말하듯, “유령이란 그저, 믿기도 잘 믿고 속기도 잘 속는 사람들의 마음이 만들어낸 환영에 지나지 않는 것일까? 마치 입담 좋은 이야기꾼이 한 올 한 올 지어낸, 불가능하고 있을 법하지도 않은, 형형색색 휘황찬란한 마법의 옷감처럼 말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유령만큼 우리의 호기심과 모험심을 자극하고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존재도 없다는 것이다. 죽었지만 살아 있는 존재인 유령은 나아가 삶과 죽음의 경계, 사후 세계에 대한 철학적인 질문을 던진다. 우리가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허무맹랑하다고 생각하면서도 그토록 유령 이야기에 열광하는 것은 아마도 그 때문이리라.
19세기에나 있었을 법한 고색창연한 유령부 건물을 배경으로 모험심 강한 아르바이트 유령사냥꾼 팀과 코들리, 일자리를 잃을까 봐 허둥지둥하는 유령부 직원들, 피도 눈물도 없는 저승사자 비스턴 감독관 사이에 벌어지는 유령 소동은 그 자체로 흥미 만점의 모험 판타지인 동시에, 아이들에게 삶과 죽음의 의미를 일깨우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영국 스코틀랜드의 바닷가 마을에서 태어났으며, 대학에서 경영학과 광고를 전공했다. 트럭 기사, 백과사전 외판원, 가구 운반원, 컴퓨터 프로그래머 등 서른 가지 이상의 직업을 경험했지만, 스물아홉 살 때 쓴 TV 시나리오가 인기를 얻으면서 창작 활동에 전념하게 되었다. 14년 동안 텔레비전, 영화, 연극, 라디오 드...
동국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하면서 컴퓨터 게임 개발 업무에 종사하다가, 영어에 남다른 매력을 느껴 방송통신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다. 현재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트루먼 스쿨 악플 사건』『유령부』『불량엄마 납치사건』『불량엄마 굴욕사건』『피그보이』 등이 있다.